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치매국가책임제' 핵심 치매안심센터 만족도 높아"

송고시간2018-12-30 12:00

11월 말 166만명 등록·치매 쉼터 201곳·가족교실 228곳 운영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치매 국가책임제 핵심 기관인 치매안심센터의 만족도가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치매안심센터는 전국 시군구 보건소 256곳에 설치돼, 치매 관리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관련 서비스로 연계하는 치매 국가책임제 허브 기관이다.

3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중앙치매센터가 지난 9월 3일부터 12월 17일까지 환자와 가족, 고위험군 등을 대상으로 이용자 만족도를 조사해보니, 치매안심센터는 88.7점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다른 복지 공공기관의 만족도(81.3점)와 견줘서 높았다.

치매 환자들은 치매안심센터에서 받은 진단검사(88.4점), 선별검사(87.5점)에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또 치매 쉼터(90.7점), 예방교실(92.1점)에 아주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치매안심센터가 이용자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치매로 인한 부담을 줄여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는 자신의 상황에 맞는 상담·등록 서비스를 받는다. 조기 검진 절차를 통해 인지 건강상태 확인 후 맞춤형 서비스를 받게 된다.

11월 말까지 166만 명이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해 지난 2월 말보다 140만명이 증가했다.

치매 환자 등록·관리 비율(치매안심센터 등록된 치매 환자 수 대비 전체 치매 환자 수)도 지난 2월 4.6%에서 11월 44.6%로 올라가 치매 환자를 계속 관리할 기반을 마련했다.

현재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 환자는 72만5천명으로 추정된다.

치매 환자 선별검사 148만건, 진단검사 9만건 등의 조기 검진 서비스를 제공했다.

치매로 진단받은 환자는 장기요양등급 판정 전까지 치매안심센터의 치매 쉼터를 이용해 인지 상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

일반인, 고위험군도 인지기능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환자 가족들은 가족교실, 힐링 프로그램 등을 이용 할 수 있으며 가족 카페의 자조 모임에 참여해 필요한 정보를 얻고 서비스 연계를 받을 수 있다.

11월 말 현재 치매 쉼터는 치매안심센터 201곳, 예방교실 242곳, 가족교실 228곳에서 운영 중이다. 11월까지 힐링 프로그램은 총 502개, 가족 자조 모임은 162개가 진행 중이다.

양성일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내년부터 모든 치매안심센터가 정식 개소해 지역과 관계없이 치매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독거노인 등 고위험군 대상으로도 양질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치매안심센터 서비스 확대, 강화 계획에 따라 2019년 치매안심센터 운영 예산으로 2천87억원을 확보했다. 올해보다 102%인 1천52억원 증가된 예산이다.

치매안심센터 업무 흐름도
치매안심센터 업무 흐름도

보건복지부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