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계 가상화폐공개 시장 5년만에 15조원으로 성장"

송고시간2018-12-30 12:00

금융硏 "미국과 영국 등은 증권에 준하는 규제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블록체인 기반 환경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를 매개로 투자금을 유치하는 가상화폐공개(ICO) 시장이 탄생 5년 만에 15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블록체인
블록체인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30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게재된 'ICO 규제 현황과 시사점'에 따르면 올 6월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ICO를 통해 모집된 금액은 137억달러(약 15조3천억원)에 달했다.

2013년 ICO가 처음 등장했지만 그해 실제로 자금조달에 쓰인 경우는 단 2번, 조달금액은 80만 달러에 그쳤던 것을 고려하면 폭발적인 성장이다.

ICO 조달 규모는 2014년 누적 3천50만 달러, 2016년 누적 2억5천만 달러, 지난해 누적 70억 달러로 껑충 뛰어올랐다.

2014년 이더리움이 등장하고 지난해부터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ICO를 통한 자금 모집에 탄력이 붙은 것으로 풀이된다.

ICO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서 가상화폐나 법정화폐로 투자를 받고 이에 대해 대가로 토큰을 만들어 교환하는 방식이다. 향후 토큰은 프로젝트로 개발되는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수익을 분배받는 데 쓸 수 있다.

가상화폐 열풍으로 홍역을 앓았던 한국 정부는 ICO를 사실상 금지했다. 전 세계에서 ICO를 전면금지한 국가는 중국과 한국 두 곳이다.

이외 미국과 영국 등 해외 각국은 증권형 토큰에 대해서는 증권 발행에 준하는 규제를 적용하는 등 규제 수준을 강화 중이다.

ICO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규제 강화가 투자자나 개발자 양쪽에 이득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보미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증권 간주) 규제 방식은 투자자를 보호할 뿐 아니라 규제를 준수하고도 ICO의 실익이 있는 자금 모집자가 자율적으로 ICO를 선택할 수 있게 해 양질의 프로젝트 개발을 장려하는 효과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