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꽁꽁 얼어붙은 제주, 눈 더 내린다…공항엔 윈드시어 특보(종합)

여객기 결항 없이 출·도착 지연 5편
한라산 입산 통제…산지 대설경보 유지
'제주는 겨울도 신나요'
'제주는 겨울도 신나요'(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29일 오후 제주시 어승생의 한 목장에서 나들이 나온 가족들이 썰매를 타고 있다.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30일까지 제주에서는 눈이 더 내리고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9일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으로부터 눈 구름대가 유입돼 서부와 산지 등에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라산 어리목 17.0㎝, 산천단 3.3㎝, 유수암 1.8㎝의 눈이 쌓인 상태다.

28일 오후 산지에 내려진 대설경보는 여전히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30일 오전까지 산지에 5∼20㎝, 산지를 제외한 곳에 1∼5㎝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 1100로 차량 전면통제
제주 1100로 차량 전면통제(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29일 오전 제주시 1100도로 입구에서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jihopark@yna.co.kr

산간·중산간 도로 차량 운행도 일부 통제되고 있다.

오전 9시 39분 기준 1100도로 전 구간에선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516도로 전 구간에서는 소형 차량 운행이 통제됐고, 대형 차량은 체인을 장착해야 한다.

비자림로와 제1·2산록도로 전 구간과 첨단로(카카오~첨단삼거리) 등에서는 소형차량의 경우 체인이 필요하다.

눈이 쌓인 도로 곳곳에는 도로관리청이 동절기 제설계획에 따라 제설 장비 21대와 인력 55명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기온은 평년보다 4∼6도 낮은 3∼5도의 분포를 보이겠지만, 매우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영하 4도까지 떨어질 수 있겠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6분께 제주공항 이착륙 양방향에 윈드시어 특보가 내려졌지만 10시 현재까지 출발 지연 1편, 도착 지연 4편으로 운항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

현재까지 결항한 항공편은 없는 상황이나 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주인님, 추워요'
'주인님, 추워요'(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29일 오전 제주시 어승생의 한 승마장에서 관리인이 말들을 점검하고 있다. jihopark@yna.co.kr

'윈드시어'는 Wind(바람)와 Shear(자르다)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로 윈드시어 특보는 이착륙시 항공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15노트 이상의 정풍 또는 배풍이 변화할 경우에 발효된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초속 1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특보는 이날 오후 6시 이후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현재 남부와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남해 서부 먼바다와 남부 연안과 남동 연안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 해상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여객선 대부분의 운항이 통제될 전망이다.

기상 악화로 한라산 전 탐방로는 출입이 통제됐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안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도로 결빙 구간이 많으니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월동장비를 갖춰 차량을 운행해야 하며 수도관 동파,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9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