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의 외주화 방지' 김용균법 국회 통과

송고시간2018-12-27 21:25

문의장 "산업현장 안전 강화하는 계기 되길"

유족 본회의 방청…한국당 전희경 의원 유일 반대

김용균법 본회의 통과(PG)
김용균법 본회의 통과(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위험의 외주화 방지' 김용균법 국회 통과
'위험의 외주화 방지' 김용균법 국회 통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7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투표 결과가 전광판에 표시되고 있다. 재적의원 185명 중 찬성 165표, 반대 1표, 기권 19표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는 27일 본회의에서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재적의원 185명 중 찬성 165표, 반대 1표, 기권 19표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김용균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숨진 고(故) 김용균씨 사고를 계기로 국회에서 본격 논의됐다.

개정안은 위험성·유해성이 높은 작업의 사내 도급 금지와 안전조치 위반 사업주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을 골자로 한다.

이날 종일 국회에 머물며 법안 처리를 촉구해온 김용균 씨 유족은 본회의장 방청석에 앉아 표결 장면을 지켜봤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법안 가결 선포 후 "앞으로 김용균 씨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산업현장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고 만전을 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개숙여 인사하는 고 김용균씨 유족
고개숙여 인사하는 고 김용균씨 유족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왼쪽에서 두번째) 등 유족이 27일 오후 국회에서 본회의에서 '김용균 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가결된 후 본회의장 방청석에서 일어나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mtkht@yna.co.kr

hanjh@yna.co.kr

위험의 외주화 막는다…김용균법 국회 본회의 통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SBXu5JFRj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