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평군, 전국 첫 '다자녀 가정 우선 주차구역' 운영

송고시간2018-12-27 11:40

(양평=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양평군이 전국 처음으로 3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을 위한 주차구역을 운영해 눈길을 끌고 있다.

다자녀가정 우선 주차구역
다자녀가정 우선 주차구역

[양평군 제공]

27일 군에 따르면 관공서와 다중복합시설 29곳에 다자녀 가정 차량이 우선 주차할 수 있는 주차구역 71면을 설치했다.

관공서는 군청, 경찰서, 소방서, 교육청, 읍·면사무소 등이며 다중복합시설은 양평농협하나로마트, 메가마트, 곤충박물관, 황순원기념관, 한화콘도 등이다.

다자녀 가정 우선 주차구역은 만 18세 미만의 자녀 3명이 있어 다자녀 우대카드를 발급받은 운전자가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다자녀 가정 우선 주차구역은 군민을 대상으로 한 인구정책 공모전에서 입상한 정책"이라며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처럼 법적 제재나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출산 친화 분위기 확산을 위한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기준 양평군의 전체 가구수는 5만3천186가구이며 이 가운데 1천396가구(2.6%)가 다자녀가구다.

지난해 양평군의 다자녀출생률(전체 출생아 가운데 셋째 애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16.67%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가평(18.23%), 연천(16.86%) 다음으로 높았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