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공항갑질 논란' 김정호 국토위서 배제키로

홍영표 "국토위 소관 기관과 관계 고려할 때 사보임이 맞아"
이른바 '공항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른바 '공항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공항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정호 의원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국토위 소속 김정호 의원이 공항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앞에 사과했다"며 "원내대표로서 당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김 의원 본인이 사과도 하고 당에서 엄중한 경고의 말도 했다"며 "당으로서는 김 의원이 국토위에서 계속 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국토위 소관 기관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김 의원이 국토위에서 사보임 하는 것이 맞는다고 판단했다"며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은 이런 문제가 재발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기 위해서다"고 덧붙였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의원이 어느 상임위로 이동할지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한국공항공사 직원과 실랑이를 벌인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후 김 의원은 "보도 내용과 달리 욕설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데 이어 "김해신공항 검증에 타격을 주기 위해 공항공사가 제보한 것"이라고 주장해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거센 비판에 부딪힌 김 의원은 결국,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불미스러운 언행으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리고 심려케 해서 너무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7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