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1차 수사 종료되면 기꺼이 국회 가서 충실히 답변"

송고시간2018-12-26 22:23

이석현 의원 "조 수석에 전화하니 기꺼이 국회 통제받겠다 해"

靑-한국당, '특감반 논란' 정면충돌
靑-한국당, '특감반 논란' 정면충돌

자유한국당은 23일 청와대가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감찰했다며 명백한 민간인 사찰 증거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도읍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야권 공세의 표적이 된 조국 민정수석의 경우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이번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야당으로부터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압박을 받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차 수사가 끝나면 국회에 나와 관련 내용을 답변하겠다고 했다는 언급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수석이 국회 통제를 안 받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야당이 1월 중순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고집한다길래 조 수석에게 전화했더니 자신은 '기꺼이 국회 통제를 받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조 수석이) 다만 '검찰이 오늘 청와대를 압수수색했고 수사가 진행 중인데 지금 나가서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 불필요한 공방전보다는, 1차 수사가 종료돼서 사실관계의 윤곽이 드러나면 기꺼이 국회에 가서 충실히 답변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제 생각으로는 조 수석 생각이 합리적이니 야당이 정쟁보다는 내일 국회에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들며 조 수석이 운영위에 출석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민주당은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지금 조 수석이 운영위에 나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맞서는 중이다.

조 수석은 앞서 페이스북에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는 문구가 담긴 프로필 사진을 올리며 이번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내비친 바 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