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자발찌' 40대, 성범죄 후 위치추적장치 버리고 도주행각

송고시간2018-12-26 21:13

전자발찌[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자발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전자발찌를 찬 40대 남성이 성범죄를 저지른 뒤 전자발찌 위치추적장치까지 버리고 도주 행각을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강간미수 등 혐의로 A(40) 씨를 구속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2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일 대전에서 성범죄를 저지르려다 미수에 그친 뒤, 다음날 서울에서 전자발찌 위치추적장치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다시 KTX를 타고 여수까지 달아났다가 12일 경찰에 붙잡혔다.

A 씨는 앞서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아 당국의 관리를 받는 상태였다.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는 사건은 2014년 9건, 2015년 11건, 2016년 18건, 2017년 11건 등 지난 4년 동안 49건 발생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