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날씨] 서울 -12도, 전국 강추위…수도관 동파 조심

송고시간2018-12-26 20:00

'추워도 출근'
'추워도 출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중부와 전북 일부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24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2018.12.24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27일은 전국적으로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1도, 낮 최고기온은 -7∼4도로 예보됐다.

파주와 철원의 아침 기온은 -16도, 동두천과 화천은 -15도까지 내려가겠다. 서울의 기온은 최저 -12도, 최고 -6도 예보됐다.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는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번 주말까지 찬 공기가 유입되며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다.

특히 아침 기온이 평년보다 3∼7도가량 낮고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겠다. 수도관 동파 등 한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전국은 대체로 맑겠으나, 충남과 전라도, 제주도는 오후부터 가끔 구름이 많겠다.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밤에 눈이 시작되겠다.

이날 밤부터 이튿날 오후 사이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많은 눈이 내려 교통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

27일 밤부터 28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10∼30㎝,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산지 제외)는 2∼7㎝, 전라내륙은 1∼3㎝다. 울릉도와 독도는 27일 밤부터 29일까지 10∼30㎝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 매우 강하게 불겠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경상도, 일부 전남 남해안에는 건조 특보 발효 중이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높은 물결이 일겠다.

동해안은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0∼4.0m, 남해 앞바다 0.5∼2.5m, 동해 앞바다 1.0∼3.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음은 27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맑음, 맑음] (-12∼-6) <0, 0>

▲ 인천 : [맑음, 구름조금] (-12∼-7) <0, 10>

▲ 수원 : [맑음, 구름조금] (-12∼-6) <0, 10>

▲ 춘천 : [맑음, 맑음] (-14∼-4) <0, 0>

▲ 강릉 : [맑음, 맑음] (-5∼1) <0, 0>

▲ 청주 : [맑음, 구름조금] (-9∼-4) <0, 10>

▲ 대전 : [맑음, 구름조금] (-9∼-3) <0, 10>

▲ 세종 : [맑음, 구름조금] (-12∼-3) <0, 10>

▲ 전주 : [구름조금, 구름조금] (-7∼-2) <10, 10>

▲ 광주 : [구름조금, 구름많음] (-5∼-1) <10, 20>

▲ 대구 : [구름조금, 맑음] (-6∼0) <10, 0>

▲ 부산 : [구름조금, 맑음] (-1∼3) <10, 0>

▲ 울산 : [구름조금, 맑음] (-4∼1) <10, 0>

▲ 창원 : [구름조금, 맑음] (-3∼2) <10, 0>

▲ 제주 : [구름많음, 구름많음] (3∼4) <20, 30>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