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바른미래 "靑 압수수색, 보여주기식 수사 안 돼"

송고시간2018-12-26 18:23

정의당 "靑 의혹 해소 턱없이 부족…해명에 적극 나서야"

검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
검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 검찰은 민간인 사찰의혹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 등지를 압수수색 했다.
이날 오후 특별감찰반 사무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2018.12.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한지훈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6일 검찰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에 대한 압수수색에 대해 "보여주기식 수사가 되어선 안 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언론을 통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사실상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면서 "꼬리 자르기와 면죄부용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쪼개기 부실 수사가 아닌 특별수사단 구성이나 특임검사 임명으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제기되는 각종 의혹을 명명백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청와대가 특별감찰반원들이 사용하던 컴퓨터를 포맷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소문이 있다"며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항간에는 이미 증거는 사라지고 짬짜미 '모양내기' 절차가 아니냐는 의심도 있다"며 "결코 요식 행위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정치 중립성을 벗어난 것으로 검찰의 수사 가이드라인으로 인식될 소지가 크다"며 "법무부 장관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일절 간섭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김 전 감찰반원의 보고서가 민간인 사찰에 해당한다고 확정할 수는 없다"면서도 "특감반을 어떻게 운영했기에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지에 대한 청와대의 납득할만한 사실관계 확인과 의혹 해소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 등의 국회 운영위 출석 요구를 정치공세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며 "의혹 해소를 위해 자리와 때를 가리지 말고 청와대가 적극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