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한국당 주장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보고받은 적 없어"

송고시간2018-12-26 17:32

김의겸 브리핑…'환경부에 확인했나' 질문에는 "직접 문의해달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6일 자유한국당이 '환경부가 올해 1월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며 해당 문건을 공개한 것과 관련, 청와대에서는 이를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건에 대해 민정수석실에 알아본 결과, 조국 민정수석 및 4명의 민정수석실 비서관,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까지 누구도 자료를 보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자료의 성격이나 내용에 관해 확인할 것이 있다면 다른 쪽을 통해 확인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환경부에 이런 문건이 생성됐는지를 확인해 봤나'라는 물음에도 "저희가 확인을 했다고 해도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직접 환경부에 문의해달라"라고 답했다.

앞서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김용남 전 의원은 이 문건을 공개하며 "문재인 정부에서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확인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자료 들어 보이는 김용남 전 의원
자료 들어 보이는 김용남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김용남 전 의원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jjaeck9@yna.co.kr

hysup@yna.co.kr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동향' 문건 작성…"김태우가 요청"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