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시리아 철수 속 이란-러시아 군수뇌 긴급 회동

송고시간2018-12-26 17:28

25일 테헤란에서 만난 러시아 군 참모차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이란 참모총장(우)
25일 테헤란에서 만난 러시아 군 참모차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이란 참모총장(우)

[IRNA통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미국이 시리아에서 철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시리아 내전의 주요 참전국인 이란과 러시아의 군 수뇌부가 25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긴급 회동했다고 이란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는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 군참모총장과 이고르 오시포프 러시아군 참모차장이 참석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중동 정세가 매우 민감해진 만큼 양국 군이 시리아 내 테러리즘에 맞서기 위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란과 러시아가 언급하는 시리아 내 테러리즘은 이슬람국가(IS), 알카에다 등 '공인된' 테러조직뿐 아니라 미국이 지원하는 시리아 반군을 지칭한다.

바게리 참모총장은 "양국 군이 시리아에서 조화를 이뤄 성공적으로 테러리즘과 타크피리(시아파가 수니파 극단주의자를 이르는 말로 통상 IS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지원하는 무장조직을 뜻함) 테러분자와 그 지원자들을 격퇴했다"라고 평가했다.

이란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부를 전폭적으로 지원하며, 2011년 내전이 시작된 직후부터 참전한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무기와 자금을 제공한다.

이란은 정예군 혁명수비대가 시리아 정부의 요청으로 군사 자문 역할만 한다고 주장하지만 수천 명 규모로 직접 참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혁명수비대는 이 병력이 자원병이라는 입장이다.

러시아 역시 이란과 협력해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지만, 시리아 내 이란군 기지라고 주장하면서 이를 공습하는 이스라엘과도 내밀한 관계다.

시리아 내전에서 미국 진영으로 분류돼 시리아 정부와 적대적인 터키와도 양국은 원만한 관계여서 피아를 단순하게 구분하기 어렵다.

이런 이해관계를 종합하면 이날 이란과 러시아의 군 수뇌가 만나 미국의 철수 뒤 급변하게 될 시리아 정세에 대한 양국의 입장을 조율하고 터키, 이스라엘의 변화에 대처하는 상대방의 의중을 타진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리아에서 철군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일단 시리아에서 이란과 러시아가 정치·군사적 이득을 얻고 터키의 입지도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와 관련,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4일 레바논 알마야딘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시리아에서 철군하는 계획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아 득실을 따지기에는 시기상조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 작전과 관련, "(터키와 가까운 국경지대에서) 테러조직의 활동을 우려하는 터키의 사정을 이해한다"면서도 "모든 군사 행동은 시리아 정부가 동의해야 한다는 점을 누누이 우방인 터키 정부에 얘기했다"라고 설명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