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중 접경 中지안 통상구, 국가급 승격…교역거점 부상 기대

송고시간2018-12-26 17:37

"中, 중국-러시아-몽골 잇는 경제 회랑에 한반도 연계 계획"

완공 후 미개통 상태인 '지안-北만포' 다리 개통 여부도 관심

中지안 통상구 건물과 지안~만포간 다리[연합뉴스 자료사진]
中지안 통상구 건물과 지안~만포간 다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압록강 중류에 있는 북중 접경도시 지린성 지안(集安)의 대북 육로통상구(口岸·커우안)를 국가급으로 승격했다.

26일 중국 지린위성방송에 따르면 지안 육로(도로)통상구는 최근 중앙정부의 검수를 통과해 정식으로 국가급 통상구가 됐다.

중국에서 '커우안'으로 불리는 통상구는 세관과 시장의 기능을 겸하는 국경 통로구역을 지칭하는 것으로, 국가급(1급)과 성(省)급(2급)으로 구분된다. 또 육로 통상구는 철도와 도로 통상구로 나뉜다.

지안 통상구 공사는 2015년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진행됐다. 총 대지면적은 10만2천여㎡, 건축 면적은 1만3천900㎡이며 2억8천만 위안(약 456억7천여만원)이 투자됐다.

중국 지린성 상무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안 육로통상구가 북중 국경 가운데 부지면적과 건설 규모 면에서 최대이고 통관 속도 면에서 가장 효율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향후 지린성이 (북한 등) 남쪽에 개방하는 데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라면서 "지안시의 발전과 무역, 관광업에 주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통상구가 충분히 플랫폼으로서 기능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국경무역의 편리함 수준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앞서 지난 9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한반도와 연결하는 방안을 처음 명시적으로 밝힌 바 있다.

당시 랴오닝성 정부는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통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육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이었다.

이와 관련해 접경지역 사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중국 정부는 랴오닝성의 단둥, 지린성의 훈춘(琿春) 및 지안을 거점으로 한반도와 중국을 연결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실제 중국은 지난달 지린성 훈춘의 사퉈쯔(沙토子) 육로 통상구를 국가급으로 승격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지안 지역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러시아, 중국, 몽골을 잇는 경제 회랑에 한반도를 연계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며, 지안 통상구에 내륙항을 형성해 북한과의 물동량을 확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지린성의 화물을 지안에 모아 북한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또 "완공 후 아직 미개통 상태인 지안과 북한 만포간 다리 문제를 비롯해 북중 경제협력을 위한 준비작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지안-만포간 대교는 2012년 5월 북중 양국이 다리의 공동건설·관리에 정식 합의한 이후 2013년 대교 본체를 완공했지만, 정치적인 이유 등으로 아직 개통이 안 된 상태다.

이 소식통은 "국가급 통상구 승격과 함께 대교 개통도 연동해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본격적인 북중 경제협력을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 문제 해결을 통한 대북 제재 해제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는 관측에 여전히 무게가 실린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