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밤부터 중북부 한파경보…내일 아침 '올겨울 최강한파'

송고시간2018-12-26 16:46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6일 밤부터 강원 중북부지역 수은주가 곤두박질치며 당분간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다.

강원지방기상청은 26일 오후 11시를 기해 중북부 산지와 양구·홍천·인제 평지, 춘천, 화천, 철원에 한파경보를 내렸다.

같은 시각을 기해 남부 산지와 정선·평창 평지, 횡성, 원주, 영월, 태백에는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이로써 동해안 6개 시·군을 제외한 전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졌다.

"매서운 한파가 온다"…내일 서울 아침 체감온도 영하 20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한파경보는 영하 15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 영하 16도∼영하 12도, 산지 영하 14도∼영하 11도, 동해안 영하 7도∼영하 3도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도 내륙 영하 7도∼영하 4도, 산지 영하 9도∼영하 5도, 동해안 영하 2도∼영상 1도로 오늘보다 8∼14도가량 낮겠다.

기상청은 "올겨울 들어 기온이 가장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다"며 "건강과 농·축·수산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