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궈훙 中대사 "서울에서 기차 타고 베이징 가는 날 고대"(종합)

송고시간2018-12-26 17:22

행사장서 남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조우 '눈길'

남북협력기금 3차례 기부한 70대 전직 기업인도 초청

추궈훙 중국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궈훙 중국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판문역=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봉석 기자 =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는 26일 "서울과 평양이 이어지게 되면 나중에 서울에서 바로 기차를 타고 베이징으로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날이 빨리 오기를 고대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사는 이날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참석차 북측 개성 판문역으로 가는 열차 안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만나 "지금 평양에서 베이징까지는 철도가 운영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착공식은 남북관계에 큰 진전을 이루는 것으로, 이에 대해 중국 측은 축하 말씀드린다"며 "남북관계가 평화와 비핵화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추 대사는 북한 측 인사를 만나서도 "중국 고속철도가 단둥까지 연결돼 있는데 평양까지 연결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나타냈다.

동·서해선 남북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정부는 남북 교류 행사인 착공식에 중국을 비롯해 러시아, 몽골 등 외국 인사도 초청했다.

이번 착공식이 남북한, 일본, 중국, 러시아, 몽골 등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철도를 매개로 경제·안보 공동체를 만들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다.

추 대사를 비롯한 외국 참석자들은 이날 착공식 행사에 대해 지지를 나타내 이런 구상에 힘을 실어줬다.

김현미 장관의 "앞으로 러시아가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당부에 블라디미르 토카레프 러시아 교통부 차관은 "무사히 잘 할 수 있도록, 앞으로 아시아 철도공동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양구그 소드바타르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도 착공식 후 개성공단 내 남측 호텔 송악플라자에서 열린 오찬에서 "몽골은 남북한과 모두 우호적인 친선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오늘 착공식을 했으니 이 길을 통해 앞으로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까지 물자와 모든 것들이 잘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사를 마치고 귀환하는 열차 안에서 옌허샹 중국 국가철도국 차관보는 "지금 단둥까지 고속철이 깔려 있다"며 "나중에 평양을 거쳐서 서울에 내려갈 수 있는 날을 기대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는 "남북 철도 연결은 유라시아로 연결돼 서울에서 모스크바까지 갈 수 있어서 관심이 있다"면서도 '실질적으로 남북 철도 사업에 참여할 의향이 있나'는 질문에는 "좀 검토해봐야 한다. 그래서 지금 바로 대답하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동·서해선 남북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동·서해선 남북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파주=연합뉴스) 26일 판문역에서 열린 '동·서해선 남북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날 착공식이 열린 판문역에는 남북이 각각 초청한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가 나란히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친분이 있는 듯 환하게 웃으면 대화를 나눴다.

행사에 참석한 한 인사는 "(두 사람은 러시아 행사도 아닌) 남북 간 행사에 러시아 대사들이 중간에서 만나는 게 무척 신기하다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행사에는 이밖에 강볼드 곰보도르지 몽골 철도공사 부사장과 에르데네투야 남스라이 몽골 주한 대사대리,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사무총장 등 외국 인사도 참석했다.

UNESCAP 사무총장을 초청한 건 남북 간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대북 제재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또 경의선 보수공사에 써달라며 지난 5월 1천만 원을 남북협력기금에 기부한 권송성(77) 전 ㈜국보디자인 회장도 착공식에 초대됐다.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은 "이분은 1천만 원을 내시면서 4.27 판문점 선언에 있는 남북 철도 도로 협력사업에 써달라고 하셨다"고 소개했다.

2000년과 2002년에도 남북협력기금에 1천만원씩을 기부한 권 전 회장은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정상회담할 때 한 번 기부했고. 이후에도 두 번 더 기부했다"며 "남북 간 민족끼리 끊어진 것을 잇게 된다는 것에 감회가 깊어서 기부했다"고 밝혔다.

서울-평양 표지판 제막식 '손잡은 남-북'
서울-평양 표지판 제막식 '손잡은 남-북'

(서울=연합뉴스) 26일 오전 북한 개성시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동서해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한 이강래(왼쪽부터) 한국도로공사 사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이 서울-평양 표지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