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고성에 KAI 부품생산공장 들어선다…2020년 완공

송고시간2018-12-26 16:11

고성군-KAI 협약식
고성군-KAI 협약식

(고성=연합뉴스) 26일 경남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고성군-KAI 항공기 부품생산(조립)공장 건립 협약 체결식에서 백두현 군수(오른쪽)와 김조원 KAI 대표이사가 촬영하고 있다. 2018.12.26 [고성군 제공]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고성군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부품 생산공장이 들어선다.

군은 26일 오후 군청 중회의실에서 KAI와 항공기 부품생산(조립) 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백두현 군수, 김조원 KAI 대표이사, 박용삼 군의회 의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고성군 이당일반산업단지에 6만6천㎡ 면적의 KAI 부품생산 공장을 짓는 것이 협약의 주 내용이다.

군과 KAI는 내년 8월 착공에 들어가 장비구축 공정 등을 거쳐 2020년 7월 완공 계획이다.

2020년 말부터 항공기 날개 및 동체 조립체 시험 생산·조립에 들어간다.

군은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2021년 350여명의 고용이 창출되고, 연평균 매출액이 1천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군은 KAI 고성공장 건립을 통해 항공산업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및 경제 선순환 효과를 창출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백 군수는 "사천·진주 등 인근 지역과의 협력을 통해 서부 경남이 유·무인기를 아우르는 항공산업 벨트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조원 대표이사는 "협약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항공산업의 성장으로 지자체와 기업이 동반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