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형 차기 구축함 6척 국내 연구개발 결정…2020년대 전력화

송고시간2018-12-26 16:10

방추위, 군인 SNS 도·감청사업 삭제한 TICN 사업 수정안 의결

방위사업추진위 결과 브리핑
방위사업추진위 결과 브리핑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환석 방위사업청 대변인이 11월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패트리엇 유도탄 기종 결정, 한국형 차기구축함 사업추진기본전략 등 제11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8.11.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방위사업청은 26일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6척을 해외 구매가 아닌 국내 연구개발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방사청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18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 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

한국형 차기 구축함은 2020년대 후반부터 전력화된다.

방사청은 "한국형 차기 구축함은 해양 권익수호와 해양 분쟁 대응전력으로 운용할 한국형 구축함을 확보하는 사업"이라며 "(제115회 방추위 안건으로 상정됐으나) 함정 건조 기간이 장기간임을 고려해 최신 기술 적용과 미래지향적인 내용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돼 (제118회 방추위에) 재상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추위에선 미래무기체계 도입에 대비해 확장성을 개선하고 최신 IT 기술을 적용하는 한편,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와 전투체계 등 주요 핵심장비를 국산화하는 방식으로 한국형 차기 구축함을 국내 연구개발하기로 심의, 의결했다"고 덧붙였다.

한국형 차기 구축함 도입 사업의 개발비는 1조8천억원이며, 양산비용을 포함하면 7조원 이상이다.

이번 방추위에선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2차 양산계획 수정안도 의결됐다.

방추위는 "지난 11월 합동참모회의에서 보안관제체계 소요가 삭제됨에 따라 관련 내용을 반영해 2차 양산계획을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보안관제체계란 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전신인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도·감청 사업을 말한다. 기무사가 비밀리에 추진한 이 사업은 군인들이 사용하는 SNS를 들여다볼 수 있는 장비와 체계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였다.

방추위는 보안강화를 위해 암호장비를 교체하고 관련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는 '링크-16' 성능개량 사업과 관련해 신형 장비를 미국 정부로부터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구매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링크-16 관련 예산은 4천억원에 달하며, 2020년대 중반에 전력화된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