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 수호 전당으로 역사에 기여"

경찰에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로 관리·운영 이관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인권센터에서 열린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앞으로 관리를 맡게 되는 행안부는 대공분실 터에 민주인권기념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민주화 운동가들의 피와 눈물과 한숨이 서린 이곳 '남영동 대공분실'은 이제부터 국가권력의 폭주를 경계하고 민주인권의 수호를 결의하는 전당으로서 국민과 역사에 영구히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옛 남영동 대공분실 관리권 이관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관리권은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법적으로 이관되며, 실질적으로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관리·운영하게 된다.

이 총리는 "국가폭력에 짓이겨진 운동가들의 절규와 신음이 지금도 들리는 듯하다"며 "그렇게 악명 높았던 이곳이 민주인권기념관으로 거듭나고, 그 관리와 운영도 경찰의 손에서 시민의 품으로 넘겨진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곳에는 지난날에 대한 분노와 슬픔, 내일을 향한 다짐과 기대가 교차한다"며 "정부는 민주인권기념관의 관리와 운영을 성심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인권센터에서 열린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앞으로 관리를 맡게 되는 행안부는 대공분실 터에 민주인권기념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utzza@yna.co.kr

이 총리는 민주화에 목숨을 바친 영령들의 명복을 빌고, 고 박종철 열사와 고 김근태 의원, 고 리영희 교수 등의 이름을 열거했다.

그는 "이곳에서 고초를 겪으신 민주화 운동가는 이제까지 확인된 분만도 391명이나 된다"며 "민주인사들에게 '죽지 않을 만큼 기술적으로' 고통을 주는 것이 고문 기술자들의 일이었다고 피해자들은 증언한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2005년 노무현 정부 때 남영동 대공분실을 경찰청 인권센터로 꾸렸고, 이후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재탄생시키자는 시민들의 요구를 문재인 대통령이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국민의 희생으로 쟁취된 민주주의와 인권이 어느 경우에도 훼손되지 않고 지켜지도록 변함없이 노력하겠다"며 "그 길에 국민 여러분께서 늘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인권센터에서 열린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앞으로 관리를 맡게 되는 행안부는 대공분실 터에 민주인권기념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utzza@yna.co.kr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6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