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퇴 직후 남성, 여성보다 우울증 가능성 2배 높아"

송고시간2018-12-26 15:48

50대 후반~60대 이후 우울증 지표↑…"연결망 단절이 부정적 작용"

"은퇴 직후 남성, 여성보다 우울증 가능성 2배 높아"(CG)
"은퇴 직후 남성, 여성보다 우울증 가능성 2배 높아"(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은퇴 직후 남성이 여성보다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2배 이상 높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미래전략연구실의 이아영 부연구위원은 '보건복지 ISSUE & FOCUS'에 실린 '은퇴가 정신건강 및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26일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고령화패널조사 1~6차 자료를 활용해 은퇴를 정의하고, 정신건강과 인지기능을 측정할 수 있는 간이 지표를 이용해 은퇴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은퇴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50대 후반~60대 이후 계속 일하는 사람보다 은퇴자의 우울증을 나타내는 지표(CES-D)가 훨씬 높았다.

은퇴가 우울증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주관적 건강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다만 은퇴 후 시간이 지날수록 주관적 건강에 주는 부정적 영향은 사라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에 따른 은퇴 후 정신건강·인지기능 변화를 보면, 특히 남성의 경우 은퇴 직후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은퇴 후 다시 일할 경우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면, 우울증 발생 가능성을 낮추고 주관적 건강과 인지기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왔다.

이아영 부연구위원은 "한국에서 일은 사회와의 연결통로로 그 역할이 크고, 이런 이유로 은퇴는 사회적 자본(social capital)과 연결망(networks) 형성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중·고령층의 정신건강과 인지기능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의료 영역뿐 아니라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은퇴 후 생산 및 사회활동 참여 유도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