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주차장 비상통로 뚜껑 열어놔 추락사고…AS 기사 벌금형

송고시간2018-12-26 15:47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지하주차장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지하주차장 설비를 수리한 뒤 비상통로 뚜껑을 닫지 않아 6m 아래로 떨어진 60대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애프터 서비스(AS) 기사와 주차 관리 직원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1단독 위수현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주차설비 AS 기사 A(46)씨와 주차 관리 직원 B(74)씨에 대해 벌금 500만원과 3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6월 13일 오후 8시 4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상가 건물 지하주차장 1층에서 카리프트(car lift·차량을 들어 올리는 장비)를 수리한 뒤 비상통로 뚜껑을 닫지 않아 C(68)씨가 지하 2층으로 떨어져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C씨는 다음날 오후 6시 13분께 해당 지하주차장 1층에서 플라스틱 통을 쌓다가 6m 아래 지하 2층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져 하반신이 마비되는 중상을 입었다.

A씨는 수리가 끝나자 B씨에게 '자동차가 주차돼 뚜껑을 닫을 수 없으니 나중에 닫아 달라'고 말한 뒤 안전판도 세우지 않은 채 자리를 뜬 것으로 조사됐다.

평소 이 상가 주차장을 관리하던 B씨는 이 말을 듣고도 비상통로를 점검하거나 뚜껑을 닫지 않고 방치했다.

위 판사는 "피고인들이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 피해자가 다친 점을 인정할 수 있다"면서도 "이들이 초범이고 피해자가 선처를 원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