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양쓰레기 제로화한다" 전남도 수거 체계 강화

내년 예산 253억원 책정…패각 등 재활용 방안 마련
해양쓰레기 수거
해양쓰레기 수거[해양수산부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가 해양쓰레기를 2022년까지 '제로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효율적인 쓰레기 수거 체계 구축과 쓰레기 재활용 방안 마련에 나섰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2만6천t, 수거량은 2만1천t, 수거율은 79%이다.

쓰레기 수거율은 전국 1위 수준이지만 발생량이 수거량보다 많은 데다 바다에 과거부터 남아있던 현존량이 8만7천t에 달해 해양쓰레기가 줄지 않고 있다.

해양쓰레기 현존량이 많은 지역은 신안·완도·여수·진도·고흥·해남·영광 순이다.

적기에 수거·처리되지 않고 남아있는 해양쓰레기들은 해양오염과 사고 유발 등 2차 피해를 일으키고, 바다에 떠다니며 쌓인 쓰레기를 누가 처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책임성 논란도 불러왔다.

전남도는 이에 따라 김영록 지사의 지시로 해양쓰레기 제로화 구체 방안을 마련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해양쓰레기 발생 사전예방 분위기 확산을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도와 시군, 유관기관, 단체 등이 참여하는 전담 TF를 구성해 이달부터 운영한다.

연안 정화의 날과 연계해 매 분기 자정 결의대회와 캠페인을 펼치고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을 한다.

사전예방·수거·처리 재활용 등 해양쓰레기 관리 전반을 주 내용으로 한 통합매뉴얼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

또 효율적 수거 체계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쓰레기 수매사업을 확대해 어민들에게 이를 홍보하기로 했다.

조업 활동 중 수거된 쓰레기를 수거하는 사업예산도 총 15억 3천400만원까지 증액할 방침이다.

해양쓰레기(PG)
해양쓰레기(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내년 상반기 해양환경공단·한국어촌공단과 협약해 부유·침적 쓰레기 수거 목표를 1천900여t에서 3천t까지 늘기로 했다.

현재 50명인 '바닷가 지킴이'도 100명으로 증원하고 수거 중심에서 수거와 감시·관리까지 하도록 기능도 확대하기로 했다.

도내 연안 16개 시군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연 2차례 해양쓰레기 수거실적 평가를 해 우수 시군에 재정인센티브 2억원과 도지사 표창을 준다.

또 해양쓰레기 재활용 사업도 강화한다.

내년 완도전복폐각자원화센터 준공에 맞춰 패각을 비료·사료·공업원료 등으로 자원화하기로 했다.

양식장 부표 등에 쓰이는 폐스티로폼 재활용에 필요한 감용기도 현재 14대에서 2022년까지 총 20대로 늘리기로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양쓰레기 제로화 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내년 사업비로 253억원을 책정했다"며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해양쓰레기를 활용한 업사이클링(Up-cycling) 작품 공모전도 개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6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