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출연연구기관 자회사 논란…"임원 연봉 억대 웬 말"

송고시간2018-12-26 15:30

노조 "설립 근거 정관과 문서 확보"…비정규직 직접 고용 촉구

2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앞에서 공공연구노조 관계자들이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자회사 설립 대신 간접고용 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고 외치고 있다. [공공연구노조 제공=연합뉴스]

2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앞에서 공공연구노조 관계자들이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자회사 설립 대신 간접고용 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고 외치고 있다. [공공연구노조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간접고용 노동자 채용을 위해 추진 중인 사용자 공동출자회사(자회사)에서 임원 연봉이 억대로 책정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공공연구노조)에 따르면 공동출자회사 관련 자료상 임원 보수 규정에는 자회사 임원 기준연봉이 대표이사 3억원·고문과 전무 2억원·상무 1억5천만원 등으로 돼 있다.

출연연 기관장 연봉이 1억원 중후반대인 것을 고려해도 지나치게 높은 액수라고 노조 측은 성토했다.

공공연구노조는 아울러 퇴직금의 경우 임원은 재임 기간이 1년 미만이라도 1년으로 계산하도록 정했다고 주장했다.

1년을 만근해야 수령할 수 있는 일반적인 규정과는 다르다.

이와 함께 직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특별공로금을 임원에게만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전국공공연구노조 이광오 사무처장은 "이는 사용자가 객관적인 근거 없이 자회사를 고집스럽게 추진하는 이유의 실마리라고 본다"며 "정부 관료나 출연연 사용자를 통한 낙하산 인사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공공연구노조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에스엔티 운영관리주식회사'라는 이름의 회사 정관 등이 담긴 해당 자료를 공개했다.

노조 측은 "연구원 측에선 누구도 이 자료에 관해 설명하려는 목소리가 없다"며 "자회사 설립을 위해 완결된 수준의 정관과 각종 규정 등으로 이뤄져 있는 만큼 이 자료는 상당히 신빙성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출연연이 정규직 전환 정책을 왜곡해 추진하고 있다"며 "직접 고용 만이 가장 효율적인 정규직 전환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