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 썩어가는 덕진연못 수질개선 나섰다

송고시간2018-12-26 15:27

수질오염 방지·개선대책 용역착수 보고회 개최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썩어가는 덕진공원 연못을 쾌적한 친수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전주 덕진공원 연못
전주 덕진공원 연못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26일 덕진공원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용역 수행기관인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덕진연못 수질오염방지 및 수질 개선대책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진행되는 이 용역은 갈수록 악화하는 수질을 적정 수준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찾는 것이다.

보고회에서 용역 책임을 맡은 김강주 교수는 덕진연못 수질오염 원인을 분석한 뒤 수질 개선 방안 마련 등 용역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덕진공원 유역에 대한 현황 분석에 따른 수질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장래 수질 변화와 수질 개선대책의 효과를 예측할 계획이다.

앞서 덕진연못은 지난 8월 지방자치단체가 관리하는 저수지 중 최초로 수질 개선 관련 사업 추진 때 국비를 우선 지원받을 수 있는 '중점관리 저수지'로 지정됐었다.

시는 용역이 끝나면 환경부에 수질 개선대책을 제출하고 승인을 받으면 국비를 지원받아 수질 개선을 위한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수질 개선사업과 함께 전주를 대표하는 수변·휴양형 저수지로 만들기 위한 친수환경 공간 조성사업도 병행키로 했다.

덕진연못은 고려 시대부터 용왕제 등 각종 민간 축제를 열었던 곳으로 여름이면 연못 10만㎡ 중 약 4만3천㎡가 연꽃으로 뒤덮여 장관을 연출하지만 고인 물과 쌓인 흙으로 수질이 악화하고 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