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지반침하 계속"…2019년 말 준공 어렵다

송고시간2018-12-26 15:44

검증단, 기자회견서 공개…"연약지반 개량기간 예상보다 배 이상 길어져"

마산해양신도시 전경(가운데)
마산해양신도시 전경(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마산만을 매립해 만든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준공예정일이 지반침하로 당초 계획한 2019년 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마산해양신도시 공사비 검증단은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개월간 활동 결과를 공개했다.

박재현 검증단장은 이 자리에서 지반침하 현상이 계속 진행돼 연약지반 개량기간이 길어지고 추가 사업비가 필요해진 상황을 공개했다.

박 단장은 "인공섬 매립에 쓴 준설토의 압밀(부피가 줄어드는 현상) 특성이 기존 설계와 달라 지금도 지반침하가 계속되는 등 연약지반 개량기간이 당초 예상보다 2배 정도 더 길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반침하 현상이 이어지자 상하수도 시설, 도로·공원 조성 등 준공 전 끝내야 하는 기반시설 공사까지 줄줄이 늦어지게 됐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준공예정일은 2019년 12월이다.

박 단장 말대로라면 준공예정일이 2020년 상반기로 늦춰진다.

검증단은 또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조성사업에 중대한 사정변경이 생겨 정부가 직·간접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은 정부가 2004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마산항 내 가포신항 건설 과정에서 나온 준설토로 마산만을 매립해 만든 땅(64만2천㎡)이다.

공사비만 3천400억원에 이르는 대형 토목사업이다.

준설토를 먼 곳에 버리느니 마산만 공유수면 일부를 매립해 새로운 도시용지를 만들고 그 땅을 팔아 공사비를 회수하자는 취지로 사업을 시작했다.

당시 마산시(현 창원시)와 해양수산부는 공사비를 마산시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마산시가 마산해양신도시 부지를 소유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을 근거로 정부는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조성에 국비 지원을 전혀 하지 않았다.

검증단은 그러나 현재 마산항 물동량이 예측보다 턱없이 못 미치는 등 정부가 잘못된 물동량 예측을 근거로 가포신항 사업을 시작했다며 협약서 변경을 통해 국비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했다.

검증단은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공사비는 검증 결과, 큰 오류는 없었다고 밝혔다.

텅 비어 있는 인공섬에 뭘 담아야 할지를 두고 지역에서는 몇 년째 갑론을박이 진행 중이다.

공사비를 회수하려면 인공섬 부지를 기업에 매각해 민간 주도로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과 부동산 중심 난개발을 막으려면 정부로부터 국비 지원을 얻어내고 창원시가 재정을 투입해 공익개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린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