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3세 때 납치된 아르헨티나 여성 32년 만에 극적 구조

송고시간2018-12-26 15:06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13세 때 납치된 아르헨티나 여성이 무려 32년 만에 구출됐다.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여성(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아들(모자 남성에 가려있음)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여성(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아들(모자 남성에 가려있음)

[AFP=연합뉴스]

45세의 이 여성은 1986년 어느 날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남쪽으로 400㎞ 떨어진 마르 델 플라타 자택에서 인신매매범에 납치됐다.

이후 소재가 불분명한 상태로 세월이 하염없이 흘렀다.

이 여성의 소재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미궁에 빠져 있었으나, 소재지 단서를 입수한 볼리비아 경찰이 아르헨티나 경찰과 공조에 나서 그녀와 9살 난 아들을 구출해 냈다.

이들은 볼리비아 남쪽 베르메호 지역 한 가옥에 갇혀 있었다가 가족과 재회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6일 전했다.

여성과 아들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25일 낸 성명에서 여성과 그의 아들이 이달 초 풀려나 그녀의 집으로 돌아가 가족과 만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누가 이 여성을 납치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여성(왼쪽에서 두번째)과 아들(오른쪽에서 두번째)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여성(왼쪽에서 두번째)과 아들(오른쪽에서 두번째)

[AFP=연합뉴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