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시서 주민이 직접 뽑은 면장 2명 나왔다…내년 1월 임용

송고시간2018-12-26 14:43

이춘희 시장 "내년부터 전보요인 발생 전 읍면동장 시민추천제로 뽑을 것"

세종시 전의면장 추천 주민심의위원회
세종시 전의면장 추천 주민심의위원회

[세종시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목표로 내건 세종시에서 전국 최초로 주민이 참여해 직접 뽑은 면장이 나왔다.

26일 세종시에 따르면 연서면장 추천 주민심의위원회와 전의면장 추천 주민심의위원회는 24일 각각 회의를 열어 연서면장에 홍순제(52) 사무관을, 전의면장에 이은일(47) 사무관을 추천했다.

이들은 내년 1월 정기인사 때 면장으로 임용된다.

홍 사무관은 '살고 싶고, 찾고 싶은 연서면'을 주제로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건설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사무관은 '새롭게 도약하는 전의'를 주제로 "주민과 함께 성심을 다해 지역발전을 도모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시는 읍·면·동장 후보자를 시민이 면접 또는 투표를 통해 추천하거나, 개방형 공모로 공무원이나 민간 경력자를 뽑는 '읍면동장 시민추천제'를 운영하고 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19개 읍·면·동 가운데 조치원읍, 한솔동, 도담동에서 읍면동장 시민추천제를 적용해 읍장과 동장을 뽑았다.

이춘희 시장은 "내년부터는 전보 요인이 발생하는 모든 읍면동장 자리를 시민추천제를 통해 뽑을 계획"이라며 "기존에 실시한 5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성과 분석을 통해 제도를 보완·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