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점검 받은 BMW 승용차 고속도로 주행 중 '연기'

송고시간2018-12-26 14:36

(안동=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리콜 대상이 돼 안전 점검을 받은 BMW 5GT 승용차에서 주행 중 연기가 나는 일이 발생했다.

연기 난 BMW 5GT 구동장치 이상 메시지
연기 난 BMW 5GT 구동장치 이상 메시지

[BMW 소유주 강모씨 제공]

지난 25일 오전 1시께 대구포항고속도로 포항 방향 서포항IC 인근에서 강모(45)씨가 BMW 5GT 승용차를 타고 가다 뒤쪽에서 검은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했다.

강씨는 곧바로 갓길에 차를 세우고 경찰에 신고했다.

다행히 화재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검은 연기는 15∼20분가량 지속해서 나오다 잦아들었다.

강씨는 "크루즈 기능을 이용해 시속 110㎞로 달리고 있었는데 내리막길인데도 속도가 줄면서 백미러로 연기가 보였다"며 "당시 계기판에는 구동장치 이상을 알리는 메시지가 떴다"고 말했다.

그는 "2015년 구매한 차로 리콜 대상이어서 지난달 안전 점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