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제징용노동자상, 소녀상 옆에 반드시 세운다' 부산NGO

송고시간2018-12-26 14:23

위안부 합의무효·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공동행동…큰 충돌 없이 마무리

"노동자상을 반드시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반드시 소녀상 옆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열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서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모형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겨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2.26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 일본 정부 사과를 받아 내겠다고 다시 한번 선언했다.

26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이 열렸다.

집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과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적폐청산사회대개혁부산운동본부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2015년 12월 28일 이뤄진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와 올해 5월 일본총영사관 앞 설치가 무산된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보장을 촉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올해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강제동원 소송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작은 시작일뿐이다"며 "위안부 합의가 폐기되고 강제징용노동자들이 법적인 배상을 받는 날까지 행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내년 3·1절, 노동절, 광복절 중 올해 설치가 무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반드시 일본총영사관 앞에 건립해 일본 공식 사죄를 받아 내겠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강제징용노동자상 모형을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겨 '지금 당장 여기'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노동자상을 반드시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반드시 소녀상 옆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열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서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모형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겨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2.26

줄지어 이동하는 것을 막는 경찰과 5분가량 대치가 벌어지기도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경찰은 집회 중 충돌을 막는 대화 경찰관을 비롯해 6개 중대를 배치했다.

지난 5월 일본총영사관 앞 설치과정에서 파손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수리를 위해 경기도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상 옆으로 이동하는 모형 노동자상
소녀상 옆으로 이동하는 모형 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열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서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모형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겨 기념촬영을 하려 하자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5분간 대치가 이어졌으나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2018.12.26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