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공심장 이어 생체심장까지…심장만 두번 이식한 아이"

송고시간2018-12-26 11:58

세브란스병원, 선천성 심장질환 한살배기 아이 치료 성공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세브란스병원은 선천성 심장질환으로 생명이 위태로운 한 살배기 아기에게 '인공 보조심장'을 부착해 심장 기능을 회복시킨 뒤 뇌사 판정을 받은 다른 어린이의 심장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주인공은 생후 13개월 된 A양.

A양은 생후 9개월 만에 '확장성 심근병증'을 진단받았다. 확장성 심근병증은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겨 폐·간·콩팥 등 각종 장기가 기능을 잃으면서 사망에 이르는 중증 심장질환이다. 이런 경우 다른 사람의 심장이나 인공 보조심장을 이식하는 게 대표적인 치료법이다.

병원 측은 우선 A양에게 심장 공여자가 나타날 때까지 생명을 유지할 목적으로 인공 보조심장(좌심실보조장치·LVAD)을 이식했다. 인공 보조심장은 완전한 심장은 아니지만, 양수기처럼 피를 끌어다가 대동맥에 흘려줌으로써 좌심실 기능을 대체하는 기능을 한다.

이렇게 인공 보조심장을 달고 지내던 A양에게 지난 11월 기적적으로 심장 공여자가 나타났다. 이후 A양은 같은 달 30일 본래 심장과 인공심장을 모두 떼어내고 새로운 생체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받았다.

A양은 이후 성공적인 회복과정을 거쳐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 부모의 품에 안겼다.

수술을 집도한 심장혈관외과 신유림 교수는 "심장이식 공여자가 나타날 때까지 인공 보조심장으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유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향후 국내 소아 난치성 심장질환 치료에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체내 삽입형 인공 보조심장
체내 삽입형 인공 보조심장

[세브란스병원 제공]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