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문종 "김무성, 朴을 가시나로 불러"…한국, 인적쇄신 여진(종합)

송고시간2018-12-26 15:33

일부 중진, 당협위원장 교체에 비판 제기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현역 의원 21명이 포함된 당협위원장 교체를 발표한 데 따른 파열음이 26일 또다시 불거졌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다.

일부 중진의원들은 특히, 비대위가 주도한 당협위원장 교체를 성토하고 나서 회의장엔 긴장감이 감돌았다.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에 포함된 친박(친박근혜)계 홍문종 의원은 비박계 좌장 격인 김무성 의원을 겨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가시나'라고 부르면서 대통령 대접을 했었느냐"면서 "이 문제에 대해 당 지도부가 꼭 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김 의원이 '친박당을 없애버릴 수 있었다'는 발언을 했는데 계파 발언을 한 것이 아닌가"라고도 따졌다.

김 의원이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나를 신하로 생각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바른정당에 왔더라면 친박당은 사라졌을 것' 같은 언급을 한 데 대한 반박이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 의원은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을 지휘한 김용태 사무총장에 대해선 "사무총장께서 (스스로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에 포함되는) 용단을 내리셨는데, 지구당위원장 할 자격이 안 된다고 말씀하는 분이 어떻게 위원장을 공모하고 임명하는 데 속해 있나"라며 "그만두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서 20여명을 잃어버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니 다음 (당협) 위원장 임명은 다음 지도부에 맡겨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군현 의원은 "현역 의원이 있는 곳에서 당협위원장을 뽑으면 한 지역구에 책임자가 2명이 된다"며 "그렇지 않아도 6·13 지방선거로 민심이 흉흉하고 파벌이 나뉘어 있는 판인데 하수 중의 하수"라며 비대위 결정을 비판했다.

반면 정갑윤 의원은 "최근 당협위원장 교체 통해 희생과 책임 정신을 보여주신 분들께 안타깝고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비대위의 결정을 독려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당 지도부에 대해 우려와 당부의 목소리도 나왔다.

유기준 의원은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서 대정부 투쟁에 나서야 하는데 의원들이 당직이나 국회직을 골고루 하고 있지 않다"며 "이른 시일 내에 당직, 국회직을 골고루 배분해서 전력을 잘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정진석 의원은 "국민들 사이에서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문제에 대해 제1야당이 제대로 대응을 못 하고 있다, 좀 더 강한 야당으로서 면모를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다"며 "전원 공격·전원 수비를 통해 '올코트 프레싱'(전면 강압 수비)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당,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
한국당,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