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노조 "숙련된 열차승무원 강제 전보, 철도 안전 위협"

송고시간2018-12-26 14:00

철도노조 "강제 전보·열차감축 중단하라"
철도노조 "강제 전보·열차감축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6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강제 전보 중단과 열차감축 저지를 위한 전국열차조합원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열차승무원 강제 전보가 승객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철도노조는 26일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도공사는 단지 승무 업무를 오래 했다는 이유만으로 고도의 전문성과 숙련을 요구하는 열차승무원들을 타 분야로 강제 전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철도노조는 이어 "재난 안전업무 핵심은 전문성과 현장 대응성이며, 현장에서 축적한 풍부한 경험과 헌신적인 노력이 있어야 국민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숙련된 승무원을 낯선 업무로 강제전출하고 업무 전문성을 약화하는 것은 철도 안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잇따른 열차 사고로 열차 내 유일한 안전 인력인 KTX 열차팀장 단 한 명으로는 사고 시 대응할 수 없는 안전관리체계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노출됐다"며 "KTX 승무원 직접고용으로 열차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강릉선 탈선사고 이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던 코레일이 승객이 적다는 이유만으로 무궁화호 감축 운행을 시행하면서 국민 불편을 가중하고 있다"며 "벽지 노선·적자 노선이라 하더라도 당장의 이윤보다 철도의 공공성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제 전보·열차감축 중단' 구호 외치는 철도노조
'강제 전보·열차감축 중단' 구호 외치는 철도노조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6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강제 전보 중단과 열차감축 저지를 위한 전국열차조합원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kane@yna.co.kr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