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자동차산업 회복세에도 생산시설 가동 60%에 그쳐

송고시간2018-12-26 04:52

올해 판매량 15% 증가 예상…내년 전망도 낙관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자동차산업이 지속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생산시설 가동은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자동차산업연맹(Anfavea)에 따르면 지난 2013∼2016년 4년간 감소세를 계속하던 자동차 판매량이 지난해부터 증가세로 돌아서고 이에 따라 생산량도 늘고 있다.

연맹은 올해 판매량을 지난해보다 15% 이상 늘어난 300만대로 예상했다. 내년 판매량 전망치는 310만대다. 생산량은 올해 260만대에서 내년에는 280만대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브라질 자동차산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생산시설 가동은 6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 자동차산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생산시설 가동은 6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연맹의 전망이 맞더라도 내년 생산량은 전체 생산능력의 60%에 그치는 수준이다. 200만대 생산이 가능한 시설이 가동되지 못한다는 의미다.

브라질의 연간 자동차 생산능력은 지난 2014년 이래 500만대 수준으로 평가된다. 2017년부터는 수입차와 국산차를 합쳐 판매량이 같은 수준으로 올라올 것으로 기대했다.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브라질 자동차산업연맹(Anfavea)]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브라질 자동차산업연맹(Anfavea)]

그러나 글로벌 경기 불황 속에 브라질 경제가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에 빠지면서 이 같은 예측은 빗나갔고, 인접국 아르헨티나 경제까지 사실상 침체에 빠지면서 수출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브라질산 자동차 수출에서 아르헨티나가 차지하는 비중은 한때 75%를 기록했으나 최근에는 50% 아래로 위축됐다.

한편, 자동차산업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고용은 늘고 있다. 자동차산업의 근로자는 경제침체 시기에 10만 명을 밑돌았으나 올해는 11만1천700명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