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여성가족보육 내년 예산 3조6천억…올해보다 18.6%↑

송고시간2018-12-25 07:46

일·가정 양립 위한 정책 체계화·보육 공공성 확대 추진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여성과 가족, 보육을 위해 내년에 3조6천40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올해(3조707억원)보다 18.6% 증액한 규모다.

도는 이재명 지사의 무상복지 철학을 반영해 성 평등 실현과 공공보육 강화, 한부모가족 지원 등을 통한 차별 없는 복지를 펼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제공]

분야별로는 여성 분야에 391억원, 가족 분야에 1천355억원, 보육ㆍ청소년 분야에 3조4천659억원을 편성했다.

여성 분야 주요 사업비로는 ▲ 워킹맘ㆍ워킹대디를 위한 가사지원 및 긴급돌봄 등 토탈서비스를 지원하는 일·생활 균형지원 플랫폼 구축ㆍ운영 3억원 ▲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 종사자 인건비 지원 15억4천여만원 ▲ 일본군 성노예 할머니들을 위한 생활안정지원금 1억5천여만원(월 160만원) 등을 반영했다.

가족 분야는 ▲ 한부모가족에 대한 맞춤형 종합서비스 제공을 위한 거점기관 신설 운영 1억4천만원 ▲ 이주 배경 청소년을 위한 진로상담 서비스 지원 1천여만원 ▲ 미등록 이주 아동 실태조사 실시 등 경기도 외국인 인권지원센터 운영 5억4천여만원 등을 편성했다.

보육ㆍ청소년 분야에는 ▲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아이사랑놀이터' 7개 설치 지원 15억원 ▲ 영유아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통학 차량 유아보호용 장구 지원 13억4천여만원 ▲ 학교 밖 청소년 급식비 및 교통비 지원 등 시군 학교 밖 청소년 프로그램 운영 7억4천여만원 등이 포함됐다.

만 3∼5세 자녀를 가진 부모들의 보육료 부담을 덜고 누리과정 운영을 내실화하고자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231억원도 확보했다.

이연희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민선 7기 경기도는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정책 체계화와 보육의 공공성 확대를 통한 보육의 질 향상, 다문화가족을 포함한 다양한 가족에 대한 지원 등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