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北 개방시 노동력 활용 및 소비시장 확대로 이득"

송고시간2018-12-24 17:34

中 한반도 전문가, 동북3성 지역 진흥 좌담회서 주장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 굴뚝 시설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 굴뚝 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의 한 한반도 전문가가 북한이 개혁개방에 나설 경우 중국 동북 3성 지역이 북한의 노동력 및 소비시장을 활용해 발전을 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4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인중이(殷仲義) 중국 해남 개혁발전연구원 원장고문은 최근 중국 선양의 둥베이(東北)대학에서 열린 동북지역진흥 전문가 좌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인 원장고문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중국·일본·한국 등과 경제협력을 하면, 중국 동북 지역이 대외개방 과정에서 맞닥뜨렸던 지정학적 장애가 지리경제적인 동력으로 바뀔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반도 (긴장)형세 완화는 동북지역 발전에 중요한 역사적 기회를 가져왔다"면서 "국경 지역이 국가자유무역구나 시험구 건설 시스템에 들어갈 수 있다면 개방 협력의 고지를 만드는 돌파구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경제발전에 매진하면 북한의 소비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면서 또 "질 좋은 대규모 노동력이 중국 동북지역에 일자리를 찾아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는 중국 동북지역의 관리 통제에 대한 압력"이라면서도 "동시에 북한 소비시장에 대해, 또 동북 연안지역의 수출가공지구 건설과 관련해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봤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