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호 의원, 공항 신분증 확인 과정서 직원과 실랑이

金 "욕설한 적 없어…직원 고압적 요구에 언성 높인 것"
네티즌 "특권의식 젖어 절차 무시한 갑질" 비난
질의하는 김정호 의원
질의하는 김정호 의원(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8.10.1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서울 김포공항에서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는 직원의 요청에 항의하다가 실랑이를 벌여 구설에 올랐다.

22일 김 의원 측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20일 오후 9시께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행 항공기에 탑승하면서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시해달라는 공항 직원의 요청을 받았다.

김 의원이 투명한 여권 케이스에 들어있는 여권을 제시하자 해당 직원은 '신분증을 꺼내서 보여달라'고 말했고, 김 의원은 "지금껏 항상 (케이스에서 꺼내지 않고) 이 상태로 확인을 받았다"며 거부했다.

직원이 재차 요청하자 김 의원은 "책임자가 누구냐, 왜 고객한테 갑질을 하느냐, 매뉴얼을 가져오라"며 언성을 높이며 항의했다.

한 언론은 김 의원이 이 과정에서 "내가 국토위 국회의원인데 그런 규정이 어디 있느냐, 이 XX들이 똑바로 근무를 안 서네" 등 욕설과 함께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절대 욕설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국토위 의원 신분은 매뉴얼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내가 모르고 물어보는 것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이야기하다가 밝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보통 항공권과 신분증 기재 내용이 맞는지만 확인하면 되는데 그날따라 공항 직원이 고압적으로 신분증을 꺼내야 한다고 요구했다"며 "공항 측에서 책임을 져야 하는 일들까지 승객에게 불편을 떠넘기며 '갑질'을 한다고 생각해 언성이 높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사 관계자는 "신분증을 보여주는 문제로 실랑이가 있었던 것은 맞다"면서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공항 직원의 실랑이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김 의원의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일반인이라면 지갑에서 신분증을 꺼내 보여줬을 것"이라며 "특권의식에 젖어 절차도 무시하고 '갑질'을 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후 농업법인 '봉하마을'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김해을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초선의원이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2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