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8의인열전] ③손수레 할머니 돕다 참변…장기 기증한 '제주 천사'

송고시간2018-12-24 10:05

김선웅 군 마지막 순간까지 장기 기증 감동 전하고 하늘나라로

부친 "꺼져가는 생명으로 7명 살려 감사, 더욱 따뜻한 사회 되길"

고 김선웅 군이 생전 제주시 아라동 제주 성안 교회에서 찬양 봉사를 하고 있다.
고 김선웅 군이 생전 제주시 아라동 제주 성안 교회에서 찬양 봉사를 하고 있다.

[유가족 제공]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딸 아이가 며칠만 기다려보자고 했지만 더 늦기 전에 살릴 수 있는 생명을 살리는 것이 선웅이의 뜻이라 생각했습니다."

열아홉 살 막내아들을 보내는 게 결코 쉬울 리 없었다.

그러나 김선웅 군의 아버지 김형보(55)씨는 아들이 뇌사판정을 받자 고심 끝에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김 군은 그렇게 마지막 순간 7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무거운 손수레를 끌고 가던 할머니를 돕다가 불의의 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진 지 나흘만이었다.

교통사고 직전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는 고 김선웅 군.
교통사고 직전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는 고 김선웅 군.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김 군은 지난 10월 3일 새벽 3시 5분께 야간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제주시 도남동 정부종합청사 앞 횡단도로에서 힘들게 손수레를 끌고 가던 할머니를 돕다가 과속 차량에 치였다.

사고 당시 뒤에서 수레를 밀던 할머니는 차와 충돌하지 않아 목숨을 구했지만 앞에서 수레를 끌던 김 군은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치료를 받다가 안타깝게도 뇌사판정을 받았다.

가족은 당시 김 군이 오래 살지 못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쉽지 않은 선택을 한 데에는 김 군이 아홉살 때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영향이 컸다.

김 군의 어머니도 불의의 사고로 머리를 다쳐 뇌사상태로 3년간 투병하다가 삶을 마감했다.

인터뷰하는 故 김선웅군 아버지 김형보씨
인터뷰하는 故 김선웅군 아버지 김형보씨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고 김선웅군 아버지 김형보씨가 20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제주시 내 식당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12.20

김형보 씨는 "아내가 깨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컸지만 결국 눈만 뜬 채 병상에 누워있다가 생을 마쳤다"며 "아내가 우리 곁을 떠나기 전에 다른 생명을 살렸다면 얼마나 의미가 있었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내의 죽음은 김씨가 딸과 함께 장기기증 서약을 한 계기가 됐고, 김 군도 이번 장기기증으로 그 뜻을 이어받게 됐다.

그리고 김 군이 떠난 지 2개월여. 김 씨는 아직도 아들이 눈에 선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지만 "아들 덕에 조금 더 따뜻해진 세상에 위안을 얻는다"고 했다.

김 군이 장기기증을 했다고 알려진 주에만 평소보다 2배가량 많은 장기기증 신청이 들어왔다.

장기를 기증받은 수혜자들은 익명으로나마 '은혜를 꼭 갚겠다'며 언론매체를 통해 고마움을 전해 왔다.

고 김선웅 군을 기리는 생명의 나무
고 김선웅 군을 기리는 생명의 나무

(서귀포=연합뉴스) 고 김선웅 군의 아버지 김형보 씨가 지난 10월 30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라파의 집 정원에 김 군을 기리며 심은 생명의 나무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씨는 "장기기증으로 아들이 어딘가 살아 숨 쉬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살아서도, 죽기 직전까지도 선한 삶을 살다간 아들이 장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군의 선행이 알려지자 LG복지재단은 김 군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서귀포시 라파의 집 정원에 김 군의 선행을 기리는 생명의 나무를 심었다.

김 씨는 마지막으로 "아들의 꺼져가는 생명으로 7명을 살렸으니 감사할 따름"이라며 "아들 일을 계기로 주변에 선한 일이 많이 일어나 사회가 한층 더 따뜻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