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시 살려내라" 카풀 반대 대규모 집회…여의도 일대 교통대란(종합)

송고시간2018-12-20 17:18

각지서 택시 운행 중단하고 상경…경찰 최대 6만, 주최 쪽 10만여명 추산

오후 4부터 마포대교 거쳐 행진 시작…퇴근시간 겹쳐 교통 혼잡 극심

'불법 자가용영업 카풀 퇴출!'
'불법 자가용영업 카풀 퇴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 주최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카풀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전국의 택시 노동자들이 20일 운행을 멈추고 서울 여의도에 모여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 고(故) 최모(57)씨를 추모하고 '불법 자가용 카풀 영업을 근절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전국 각지 택시들이 여의도에 집결하면서 부근 교통은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상여 퍼포먼스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
상여 퍼포먼스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에서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를 추모하는 상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12.20 mtkht@yna.co.kr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등이 연합한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의사당대로에서 '제3차 전국 30만 택시종사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대회 참가자들이 의사당대로 전 차로를 가득 메웠다.

경찰은 이날 집회 참가 인원을 최대 5만∼6만 명으로 추산했고, 주최 쪽은 10만 명이 넘는 것으로 봤다.

행진 시작...마포대교 일대 차량 정체
행진 시작...마포대교 일대 차량 정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마친 뒤 마포대교를 건너 행진하고 있다. 5차선에서 3차선으로 줄어든 여의도 방향 도로에 차량이 가득 줄지어 있다. utzza@yna.co.kr

앞서 10월 1차 대회에는 7만명이, 지난달 2차 대회에는 4만 명이 참여했다.

집회 참가 등을 위해 전국의 개인·법인택시는 이날 하루 전면 운행 중단을 단행했다.

여의도에는 집회가 시작하기 전부터 경기·인천·충남·충북·대구·세종 등 지방 번호판을 단 택시가 모여들었다.

"카풀 결사 반대"…택시기사들 여의도 집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dulW43ktqk

주최 측은 택시 약 2천 대가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변에 주차된 것으로 파악했다.

주차된 택시로 도로가 좁아지면서 여의도뿐 아니라 주변의 마포대로, 원효대교 부근 등 도로에도 극심한 교통 체증이 빚어졌다.

4개 단체는 이날 발표한 결의문에서 "30만 택시종사자들과 100만 택시가족은 공유경제 운운하며 생존권을 말살하는 카풀 영업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국회가 상업적 카풀앱을 금지하는 법 개정을 즉각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변 3개 차로에 경기, 충남, 충북 등지에서 온 택시가 주차돼 있다. 차로가 좁아지면서 부근에는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id@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변 3개 차로에 경기, 충남, 충북 등지에서 온 택시가 주차돼 있다. 차로가 좁아지면서 부근에는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id@yna.co.kr

이들은 "서민택시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대기업 카카오 등의 카풀앱 영업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카풀앱의 불법 조장을 근절하고 택시종사자의 처우개선 대책을 즉각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서는 "택시를 살려내라", "불법 카풀 허용하는 여객법 개정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현장에 방문한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택시·카풀 TF 위원장은 "택시 4개 단체장이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함께해서 택시 산업의 발전 방향에 관해 함께 지혜를 모으기로 했다.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너무나 감사하다"며 "택시 산업의 생존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 여당이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야유하는 카풀 집회 참가자들
야유하는 카풀 집회 참가자들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이 발언하자 야유를 보내고 있다. 2018.12.20 mtkht@yna.co.kr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대기업이 하는 카풀이 절대 안 된다고 외쳐 왔다. 택시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문재인 정권의 정책을 그대로 둬서는 안 된다"며 "문재인 정권이 서민을 위하는 정권인지 묻고 싶다. 서민을 위한다면 택시 노동자의 이야기를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규모 인원이 참석한 이날 집회는 애초 주최 쪽이 택시를 동원해 국회를 에워싸거나 국회 강제 진입을 시도할 수 있다고 밝혀 경찰과의 충돌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사태는 없었다.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하고 있다. 2018.12.20 utzza@yna.co.kr

집회에서는 꽃상여가 등장하고 '살풀이 굿'도 선보였다. 지난 10일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를 주장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 최모 씨를 추모하는 의미다.

참가자들은 오후 4시께 마포대교를 건너 마포역을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행진이 퇴근 시간과 겹치면서 여의도와 주변 지역에 극심한 교통 체증이 예상된다.

경찰은 "평화로운 집회시위는 최대한 보장하되,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여의도에 111개 중대 약 9천여 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