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영일, 태평양서 공동훈련…'항모' 개조예정 이즈모도 동원

항해중인 日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미영일, 태평양서 첫 공동훈련"
항해중인 日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미영일, 태평양서 첫 공동훈련"(도쿄 AP=연합뉴스) 항공모함으로 개조될 예정인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가 지난해 5월 헬리콥터를 탑재하고 항해하고 있다. 해상자위대는 18일 미국과 영국의 해군과 해상자위대가 오는 22일 일본 남쪽 태평양상에서 처음으로 공동훈련을 실시하며 이 훈련에는 해상자위대의 '이즈모'와 P-1 초계기, 영국 해군의 호위함(프리깃함) '아가일', 미 해군의 P-8A 초계기와 함정 등이 동원된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미국과 영국 해군, 그리고 일본 해상자위대가 오는 22일 일본 남쪽 태평양상에서 공동훈련을 한다고 해상자위대가 18일 밝혔다.

3국 해군 및 해상자위대가 공동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국간 연대를 과시함으로써 동·남중국해를 중심으로 해상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과 북한을 겨냥하기 위한 측면도 있다.

훈련에는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이즈모'와 P-1 초계기, 영국 해군 호위함(프리깃함) '아가일', 미 해군의 P-8A 초계기와 함정 등이 동원된다.

훈련은 전투 장면을 포함한 다양한 상황을 상정해 각국 함정의 역할 분담 및 정보 공유 절차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훈련에 동원되는 해상자위대의 이즈모는 일본 정부가 앞으로 전투기를 탑재해 먼바다에서도 운용할 수 있는 항공모함으로 개조하기로 한 유형의 호위함이다.

영국 해군 아가일은 공동훈련 후 태평양 공해상 등에서 외국 선박의 석유 등을 북한 선박에 몰래 옮겨 싣는 환적(換積) 감시에도 나설 예정이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9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