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미래산업 이끌 'VR·AR 제작지원센터' 개소

송고시간2018-12-19 08:23

부산 VR·AR 제작지원센터 로고
부산 VR·AR 제작지원센터 로고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이 가상·증강현실(VR·AR) 산업 중심축으로 도약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19일 오후 3시 부산영상산업센터에서 '부산 VR·AR 제작지원센터' 개소식하고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등 28억7천500만원을 들여 전용 면적 786㎡ 규모로 만들어졌다.

주요 시설로는 입주지원실 10개실, 1인 사무실 5개실, 테크 연구소, 비즈니스 라운지, 프로젝트 룸, 회의실 등으로 이뤄졌다.

부산시는 또 지역특화산업으로 융합형 VR·AR 콘텐츠 개발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11억원을 들여 8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 가운데 Z-EMOTION(지-이모션)은 세계 2위 VR·AR 기업인 대만 'HTC VIVE'와 투자 및 세계시장 진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구체적인 실적을 냈다.

부산·AR 제작지원센터
부산·AR 제작지원센터

[부산시 제공]

지난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벡스코에서 열린 제2회 부산VR페스티벌도 VR·AR산업 전문전시회로 자리를 잡았다.

올해 페스티벌에서는 방문객 1만7천286명, 참가업체 96개사, 상담금액 약 240억원 등의 성과를 올렸다.

시 관계자는 "부산 VR·AR제작지원센터는 지역 VR·AR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명실상부한 거점""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해양, 물류, 관광 및 영화·영상 등 지역 특화산업과 VR·AR산업을 융합해 부산의 미래 먹거리 분야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