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늘 무너진 듯 가슴 찢어집니다…" 아들 비보에 무너진 억장

송고시간2018-12-18 20:49

강릉 펜션사고 학생 부모 "밝은 아이들이었는데…조심해서 다녀오라고 했는데"

비통함 빠진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비통함 빠진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사고 학생의 부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이상학 박영서 기자 = "하늘이 무너지는 것처럼 가슴이 찢어집니다. 어떤 말로도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

18일 강원 강릉에서 참변을 당한 서울 대성고 학생들의 부모는 충격과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사고 치지 말라고, 다치지 말라고, 조심해서 다녀오라며 신신당부했던 부모들은 아들의 사고 소식에 억장이 무너졌다.

학부모들에 따르면 2∼3학년 때 동고동락하며 친하게 지낸 학생 10명은 2박 3일 일정으로 전날 강릉을 찾았다.

수능이 끝나고 긴 입시 터널을 지나 대입 결과가 나오기 전 약간의 한가한 틈을 타 스트레스도 풀고 바람도 쐴 겸 선택한 곳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이었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고압산소치료병원 찾아 '이송 또 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학부모 도안구(47)씨는 인터넷 기사를 보고 아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고 했다.

도씨는 "강릉에서 학생 10명이 숨지거나 다쳤다고 해서 순간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고 했다.

도씨의 아들은 경찰·소방당국의 초기 발표 당시 사망자 명단에 있었다.

인적사항 확인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음이 밝혀졌고, 현재 병원에서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으나 아버지의 가슴에는 슬픔이 무겁게 내려앉았다.

심경 밝히는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심경 밝히는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사고 환자의 아버지 도안구(47)씨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도씨는 "마음의 준비를 하고 내려왔다. 제 아이는 죽었으니까 다른 아이 명단이 안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개인적으로 바랐다"며 착잡했던 당시 감정을 설명했다.

"밝은 아이들이었습니다. 세상 물정 모르는 19살 아이들입니다. 시험을 잘 봤던 못 봤던 좋아하는 일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도씨는 "아들에게 사고 치지 말라고, 다들 조심하라고, 서울 근처도 아니고 멀리 가니까 조심하라고 당부했었다"며 아들이 집을 나섰던 당시를 회상했다.

부모들은 치료를 받고 깨어날 아이들이 받을 충격을 염려했다.

"자고 일어났다가 갑자기 친구 3명이 유명을 달리했다는 얘기를 받아들여야 할 아이들이 걱정입니다. 받아들여야 하는데…"

이날 오후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시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을 끝낸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들 중 3명은 목숨을 잃었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강릉 펜션사고 환자 부모 위로하는 유은혜-조희연
강릉 펜션사고 환자 부모 위로하는 유은혜-조희연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교육감이 사고 환자의 보호자를 위로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