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아산병원 "환자 1명 자기 이름 말해…고압산소 치료 중"(종합)

송고시간2018-12-18 19:44

"일산화탄소 체내 농도 정상 3%보다 높은 25∼45%…경미하게 호전"

응급의료센터장 "합병증 때문에 지켜봐야"

산소치료실 향하는 강릉 펜션 사고 환자
산소치료실 향하는 강릉 펜션 사고 환자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던 학생이 고압산소치료센터로 이송되고 있다.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임보연 이종건 기자 = 18일 강원 강릉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서울 대성고 학생 중 강릉아산병원서 치료 중인 5명의 학생이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현재 3명과 2명으로 나눠 고압산소 치료 중이며, 처음 병원에 도착할 때보다 경미하게 호전돼 1명은 자기 이름을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동시에 5명이 응급실에 왔을 때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이 꽤 안 좋은 상태였다"며 "사망자가 있는 것을 보면 집중적으로 가스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환자들이 의식이 없는 게 아니라 대화가 안 될 정도로 의식이 떨어져 있는 상태로 들어올 때보다는 약간 호전 추세"라고 설명했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고압산소치료병원 찾아 '이송 또 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강릉아산병원 "환자 1명 자기 이름 말해…고압산소 치료 중"(종합) - 3

강 센터장은 또 "오늘 고압산소 1차 치료를 하고 내일부터 의식이 어느 정도 좋아질 때까지 하루 2번 고압산소 치료를 할 예정"이라며 "현재 상태에서 사망 가능성은 없어 보이나 합병증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압산소 치료는 치료실에서 압력을 2기압 이상 높여 조직에 투여되는 산소공급을 극대화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환자의 체내 일산화탄소 농도는 25∼45%로 정상은 3% 미만이며 흡연 시 5% 정도로 흡연 때보다도 5∼9배가량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수능시험을 마친 서울 대성고 남학생 10명은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 가운데 위중한 2명은 고압산소치료가 가능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옮겨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155ppm으로 높게 측정됐다"며 "일반적인 정상 수치는 8시간 기준 20ppm 수준"이라고 말했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경찰은 사고 현장을 감식하는 과정에서 1.5m 높이의 가스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서울 은평구 대성고 3학년 남자 학생들로, 보호자 동의로 단체 숙박했으며 학교에 개인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여행을 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17일 오후 4시께 펜션에 입실했으며, 19일 퇴실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아산병원 "환자 1명 자기 이름 말해…고압산소 치료 중"(종합) - 5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