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일러 배관 비정상·누출경보기도 없어…인재 가능성 제기"(종합)

송고시간2018-12-18 20:01

고3 10명 참변 강릉 펜션…"배관과 연통이 서로 어긋나 있는 상태"

강릉 펜션사고 현장 통제
강릉 펜션사고 현장 통제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강릉시 저동의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마친 3학년 학생 10명이 숙박 중 의식을 잃거나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18.12.18 dmz@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수능시험을 마친 고3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진 참변이 발생한 강원 강릉 펜션 보일러 배관이 어긋나 있고 가스누출경보기도 없는 것으로 확인돼 인재 사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사고 현장을 감식하는 과정에서 1.5m 높이 가스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가스보일러 배관과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서로 어긋나 있는 상태였다"며 "배기가스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아 사고로 이어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고3 학생 10명 사고 강릉 펜션의 환기구
고3 학생 10명 사고 강릉 펜션의 환기구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어 치료를 받는 가운데 해당 펜션 2층에 환기구가 보인다. 현재 사고 원인으로 일산화탄소(CO) 중독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2018.12.18 dmz@yna.co.kr

이어 "시설 설치 기준을 좀 더 확인해 봐야겠지만 육안상으로는 가스누출경보기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언급했다.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경찰은 강릉시 펜션에서 고등학생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사고와 관련, 수사본부를 꾸려 진상 확인에 나섰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과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직후 펜션 내부에서 측정된 일산화탄소 농도는 155ppm으로, 정상 수치의 8배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에서 측정한 환자들의 체내 일산화탄소 농도는 25∼45%이었다. 정상은 3% 미만이며 흡연 시 5% 정도로 흡연 때보다도 5∼9배가량 높았다.

수능 마친 고 3학생 강릉 펜션 사고 원인은?
수능 마친 고 3학생 강릉 펜션 사고 원인은?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8일 경찰 관계자 등이 수능시험을 마친 고3 학생 10명이 사고를 당한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 앞에서 사고 조사 등을 위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12.18 dmz@yna.co.kr

일산화탄소는 산소가 부족한 상태로 연료가 연소할 때 불완전 연소로 발생한다.

무색·무취로 사람이 인지할 수 없으며 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이다.

사람 폐로 들어가면 혈액에 있는 헤모글로빈(혈액소)과 급격히 반응하면서 산소의 순환을 방해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이는 사고 현장을 목격한 주민들의 증언에서도 일산화탄소에 따른 사고 가능성을 추정하게 하고 있다.

한 주민은 "들 것으로 119구급차 등에 실려 나가는 상당수 학생이 입에 하얀 거품을 물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고압산소치료병원 찾아 '이송 또 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