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파리시 '노란조끼' 집회로 손해 본 업주들 보상

송고시간2018-12-18 19:04

(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전역에서 서민경제 개선대책을 요구하는 '노란 조끼' 5차 집회가 열린 15일(현지시간) 파리 최대 번화가 샹젤리제 거리에서 한 노란 조끼 시위자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전역에서 서민경제 개선대책을 요구하는 '노란 조끼' 5차 집회가 열린 15일(현지시간) 파리 최대 번화가 샹젤리제 거리에서 한 노란 조끼 시위자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시가 '노란 조끼' 시위로 피해를 본 상점주들에 대한 보상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안 이달고 파리시장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지난 한 달간 영업장이 파괴되고 과격시위가 우려돼 문을 닫는 상점들도 많았다"면서 "긴급예산 100만 유로(약 12억8천만원)를 편성해 보상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파리시는 지난달 중순부터 매주 토요일 샹젤리제 거리와 오페라 등 주요 번화가에서 이어진 '노란 조끼' 집회와 관련해 영업장이 일부 과격세력의 습격·약탈을 당하거나 폭력시위 우려로 영업을 중단한 곳들을 위주로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특히 건물 밖 테라스에 테이블을 놓고 영업하는 파리 시내 카페와 레스토랑에는 도로점유 부담금을 당분간 받지 않기로 했다.

유류세 인하 요구에서 촉발돼 프랑스 전역에서 한 달간 이어진 '노란 조끼'(Gilets Jaunes) 연속집회 국면에서 파리는 시위 양상이 가장 격렬했다.

특히 지난 1일 개선문과 샹젤리제 거리의 집회가 폭력시위로 비화하고 상점들이 약탈당하는 일이 잇따르자 그 다음 주부터 시내 번화가에서는 집회가 있는 토요일마다 철문이나 합판을 진열창에 덧대고 문을 닫는 가게들이 많았다.

yonglae@yna.co.kr

프랑스 '노란조끼' 5차 전국 집회
프랑스 '노란조끼' 5차 전국 집회

[EPA=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