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희연 "입시지옥 긴 터널 벗어났는데…안타깝고 황망할 따름"

송고시간2018-12-18 18:28

굳은 표정의 조희연 교육감
굳은 표정의 조희연 교육감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향하고 있다.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박영서 기자 = 18일 강원 강릉에서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들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최대한 부모의, 가족들의 마음에서 교육청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학생들이 치료를 받는 강릉아산병원을 찾아 이같이 밝히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조 교육감은 "무엇보다 어쩌다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정말 황망할 따름"이라며 "유명을 달리한 3명의 학생에게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입시지옥의 긴 터널을 이제 막 벗어나서 편안한 시간을 보냈을 수도 있었을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대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강릉 병원 찾은 조희연 교육감
강릉 병원 찾은 조희연 교육감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yangdoo@yna.co.kr

조 교육감은 "특별대책반을 구성해서 체험학습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자세한 내용을 파악한 다음 종합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시 저동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을 끝낸 남학생 10명이 단체 숙박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이 중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119구급차량 등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조희연 "입시지옥 긴 터널 벗어났는데…안타깝고 황망할 따름" - 4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