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 10명 펜션사고' 대성고 침통함 속 긴급 교사회의

송고시간2018-12-18 18:15

대책 마련 분주…교육청·구청 공무원들 속속 방문

교장 등 일부 교사는 강릉 사고현장 출발

대성고 나서는 학교 관계자들
대성고 나서는 학교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마친 서울 대성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10명이 숙박 중 의식을 잃거나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18일 오후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에서 교내 관계자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 2018.12.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이재영 기자 = 18일 강릉 펜션 사고로 사상한 1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던 서울 은평구 대성고는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비통한 분위기였다.

기말고사 시간이어서 시험이 일찍 끝나 터라 적막함이 감도는 가운데도 대책 마련을 위한 분주함이 느껴졌다.

이날 오후 사고 소식이 알려지면서 갈현동 대성고에는 취재진이 속속 몰려들었지만, 1·2학년 기말고사로 이미 대부분 학생이 하교한 뒤였다.

학교 측은 정문을 굳게 닫고 출입을 통제했으며 일반 방문객은 전부 돌려보내도록 지침을 내렸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대성고와 건물을 마주하고 교정을 나눠 쓰는 대성중 학생들도 정문을 통과하지 못해 뒷문을 통해 귀가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대성고 교감과 몇몇 교사는 학교에 모여 긴급 회의를 열었고, 교장을 비롯한 일부 교사들은 곧장 사고 수습을 위해 강릉 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4시께부터는 서울시교육청 중등교육과 장학사와 서울 서부교육지원청 관계자, 은평구청 담당 공무원이 속속 대성고에 도착했다. 이들은 "우리도 아직 아는 게 없는 상태"라며 말을 아꼈다.

대성고 고3 학부모 2명은 소식을 접하고 사고 내용을 확인하고 싶어 학교를 방문했으나 정문이 굳게 닫히고 취재진이 몰려 있는 것을 보고 발걸음을 돌리기도 했다.

학교 측은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현장 상황 파악에 주력하면서 교육청 등 당국자들과 의견을 나누는 모습이다.

대성고 교감은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출장 갔다가 사고 연락을 받고 학교로 돌아가는 중이라 상황을 정확히 모른다. 자세한 내용은 확인을 해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이 학교 졸업생 전 모(30) 씨는 "고교 3학년이면 이제 대학과 사회생활을 시작할 나이인데 너무 안타깝다"며 "다친 학생들이 꼭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 한 펜션에서 대성고 학생 10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이들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은 채 병원에 옮겨졌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고압산소치료병원 찾아 '이송 또 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