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NK금융 임원진 인사 단행…유사부서 통폐합 조직개편도

송고시간2018-12-18 17:43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본점 사옥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본점 사옥

[BNK금융그룹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금융그룹이 정기 인사에 맞춰 유사부서를 통폐합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BNK금융은 18일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대응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주요 계열사 조직을 개편하고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주사에 별도 조직으로 있던 디지털 부분과 IT(정보기술) 부분을 합쳐 'D-IT부문'을 신설했다. 박훈기 지주 디지털부문장이 이 조직을 맡는다.

그룹 차원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력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디지털·IT 부문장도 지주사 관리를 받는다.

또 별도 조직이던 글로벌 부문과 기업투자금융(CIB) 부문을 'G-IB부문'으로 통합했다. G-IB부문은 CIB부문장이던 정충교 부사장이 총괄한다.

계열사 조직개편도 단행됐다.

부산은행은 지역 특화 조직인 해양금융부를 투자금융(IB) 사업본부 안에 신설하고 선박금융 활성화를 지원한다.

부산은행이 최근 시범 도입한 허브지점제도 확대한다.

경남은행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경영지원팀을 기업경영지원부로 격상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올해는 건전한 여신문화 정립에 노력했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시너지 부문 강화와 비은행 계열사 수익 비중 확대 등을 추진해 주주가치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에서 오남환 지주 부사장은 BNK시스템 대표에 내정됐다.

또 부산은행 안감찬 여신운영그룹장은 부행장보에서 부행장으로, 박경희 대연동지점장은 상무급인 동부영업본부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지주사 최홍영 전무는 경남은행으로 복귀해 여신운영그룹장을 맡았다. 경남은행은 임원 8명이 이번 인사에서 새로 선임됐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