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천·남해·하동지역 어항 5곳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

송고시간2018-12-18 17:25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발표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정부가 내년부터 시행하는 생활 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사업 '어촌뉴딜 300사업'에 경남 사천·남해·하동지역 5곳이 선정됐다.

이들 시와 군은 18일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사업에 사천 영복마을, 남해 설리항과 동갈화항, 하동 술상항과 중평항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지역 어항과 포구를 정비하고 해양·레저시설을 확충하는 생활밀착형 사업으로 해수부는 2020년까지 총 300개소 어촌·어항에 대해 사업을 추진한다.

사천시 지방항인 영복마을은 사업비 149억6천700만원을 들여 어촌 어항 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고 주요시설을 확충해 어촌경제 활성화를 주 사업내용으로 하고 있다.

남해 설리항은 150억원으로 설리지구 자연경관 특성을 활용, 미조면 일대 해양관광과 연계한 해양레포츠 수요 대응과 방문객 유치를 통한 지역 발전을 계획하고 있다.

남해 동갈화항 사업은 64억6천900만원으로 새우특화마을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지역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등이 주요 내용이다.

하동 술상항 사업은 94억5천만원으로 '한상차림 술상마을'이라는 비전을 통해 접안시설 보강, 술상 어항 경관개선, 기존 전어 한마당 사업 활성화를 담고 있다.

하동 중평항 사업은 80억2천900만원으로 해양, 낚시, 산악 등 복합 해양레저사업을 육성하고, 주민 삶의 질 개선과 쾌적한 정주 환경 확보가 목표다.

어촌뉴딜 300 관련 국고보조금은 내년 1월 말부터 교부될 계획이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