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성서 열병합발전소 건설 취소해야"…반대 여론 확산

송고시간2018-12-18 16:49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18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성서 열병합발전시설 건립문제 토론회'에서 김성태 대구시 의원, 배지훈 달서구의회 의원, 대구시 관계자 등 패널 11명은 열병합발전소 환경 유해성과 절차상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지적했다.

패널 김해동 계명대학교 지구환경전공 교수는 "대구시가 오늘 오전 발전소를 안 짓는 걸로 방향을 잡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9월 시민단체가 성서 열병합발전소 건설 반대 목소리를 처음 제기한 이래 대구시는 이 문제에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없다.

김응일 대구시 원스톱지원과장은 "민간사업자가 하겠다는 사업을 대구시가 결정할 수는 없다"면서도 "많은 주민이 반대하는 일을 대구시는 추진할 의사가 없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남은 절차를 통해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사실상 제한하겠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대구시 내부에서는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남은 허가를 통과시켜주면 안 된다는 의견이 힘을 받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구시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취소하면 사업자 리클린대구와의 행정소송에서 패소하지 않고 민사상 손해배상도 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대기 환경에 대한 시민 의식과 요구가 많이 높아졌다"며 "친환경 방향으로 남은 절차를 진행하고자 하는 게 대구시 입장"이라고 밝혔다.

열병합발전소는 환경부 통합환경 허가와 달서구청 고형연료사용 허가를 앞두고 있다.

"성서 열병합발전시설 건립문제 토론회"
"성서 열병합발전시설 건립문제 토론회"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18일 대구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성서 열병합발전시설 건립문제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018.12.18
sunhyung@yna.co.kr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