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새벽 3시에도 인기척"…펜션 내부 일산화탄소 정상치 8배

송고시간2018-12-18 16:50

강릉 펜션사고 현장
강릉 펜션사고 현장

(강릉=연합뉴스)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대원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 2018.12.18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hak@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이재현 기자 = 강릉 펜션서 수능을 마친 고3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중태에 빠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18일 현장 브리핑을 통해 "이날 새벽 3시까지 학생들의 인기척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진복 강릉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3시까지 건물 2층에 묵고 있던 학생들의 인기척이 있었다는 게 펜션 업주의 진술"이라며 "학생들은 2박 3일 일정으로 해당 펜션을 찾았으며 업주가 중간 점검차 방문한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서장은 "학생들은 전날(17일) 오후 3시 45분 펜션에 온 것이 확인됐다"며 "전날 오후 7시 40분까지 건물 밖에서 고기 등을 구워 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는 강릉 펜션사고 학생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는 강릉 펜션사고 학생들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8일 소방 관계자가 수능시험을 마친 고3 학생 10명이 사고를 당한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에서 학생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2018.12.18 dmz@yna.co.kr

또 학생들은 묵은 펜션 건물 2층은 거실과 방이 2∼3개 있는 복층 구조라고 설명했다.

발견 당시 학생 10명이 거실과 여러 개의 방 곳곳에 쓰러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릉 펜션사고'… "범죄 사실 있을 경우 부검할 것"/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 서장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나 현재로서는 타살이나 자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일산화탄소가 유출될 수 있는 시설은 가스보일러 등인데 국과수와 가스안전공사 등과 정밀 감식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소방당국은 사건 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155ppm으로 높게 측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적인 정상 수치(20ppm)의 8배 가까운 수준으로 알려졌다.

강원 강릉의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한 사고와 관련, 경찰은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강릉 펜션사고 현장 통제
강릉 펜션사고 현장 통제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2018.12.18 dmz@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