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 세계 언론인 대상 폭력 증가…올해 80명 살해

송고시간2018-12-18 16:43

국경없는기자회 조사…감옥 수감 348명·인질 60명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올해 전 세계적으로 피살, 수감, 인질 억류, 강제 실종 등의 피해를 본 언론인 수가 작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국경없는기자회(Reporters Without Borders)가 발표한 전 세계 언론인(비전문 언론인·미디어 종사자 포함)을 대상 폭력 및 학대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살해된 언론인은 총 80명으로 지난해보다 8% 증가했다.

피살된 언론인 중 직업 언론인이 63명으로 작년(55명)보다 15% 늘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칼럼니스트 자말 카슈끄지, 슬로바키아의 데이터 저널리스트 얀 쿠치아크 등 피살된 언론인 과반이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려는 이들에 의한 계획적인 범죄에 의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별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15명, 시리아에서 11명이 살해됐다. 멕시코는 분쟁지역이 아님에도 9명이 살해됐다. 미국에서도 지난 6월 신문사 캐피털 가제트 총격 사건으로 5명의 언론인이 목숨을 잃었다.

2018년 전세계 언론인 대상 폭력·학대 조사
2018년 전세계 언론인 대상 폭력·학대 조사

[국경없는기자회 제공]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은 "부도덕한 정치인들과 종교 지도자, 기업인들이 공개적으로 언론인에 대해 증오를 부추기고 있다"며 "이러한 폭력이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정당화되고 그로 인해 저널리즘과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말까지 전 세계 감옥에 갇혀 있는 언론인 수는 348명으로 지난해 말(326명)보다 7% 증가했다. 이중 절반 이상은 중국,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터키 5개 국가에 수감돼 있다. 특히 중국에는 60명이 억류돼 단일 국가로는 가장 많다.

인질로 붙잡힌 언론인도 60명으로 작년 말(54명)보다 11% 늘었다.

이 중 1명 빼고는 모두 시리아, 이라크, 예멘의 중동 3개국에서 인질 신세이며, 여기에는 해외 언론인 6명도 포함됐다.

올해 실종된 언론인은 3명이다. 2명은 라틴아메리카, 1명은 러시아에서 소식이 끊겼다.

국경없는기자회는 1995년부터 매년 언론인에 대한 폭력 및 학대 사례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